- FIFA A매치 일정 변경으로 9월 스페셜 매치 10월로 연기
- 남자 A 국가대표팀과 U23 대표팀 스페셜 매치 10월 연기

국제축구연맹(FIFA)의 A매치 캘린더 조정으로 인해 당초 9월로 예정됐던 남자 국가대표팀과 남자 U-23 대표팀의 스페셜 매치가 10월로 잠정 연기된다.

FIFA는 18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남·녀 A매치 캘린더 조정 내용을 발표했다. 이 중에서 남자 A매치의 경우 9월 A매치 기간(8월 31일~9월 8일)이 2022년 1월(1월 24일~2월 1일)로 변경됐다. (유럽축구연맹 제외)

프로 구단은 A매치 기간에는 의무적으로 선수 차출에 응해야 하지만 A매치 기간이 아닐 때는 선수 차출 의무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9월에는 선수 차출이 어려워짐에 따라 대한축구협회(KFA)는 9월 예정됐던 벤투호와 김학범호의 스페셜 매치를 10월(10월 5일~10월 13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10월 A매치 기간에는 원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이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최근 FIFA가 월드컵 예선을 내년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KFA는 10월 A매치 기간을 활용해 벤투호와 김학범호의 스페셜 매치를 추진한다. 10월 경기 날짜와 장소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KFA 홍명보 전무는 "최근 AFC 챔피언스리그 등으로 K리그 일정이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하여 빠르게 결정했다. 취소된 9월 A매치 기간을 K리그 일정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해 프로축구연맹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FIFA는 이번 발표를 통해 여자 A매치 캘린더 조정 내용도 공개했다. 여자 A매치의 경우 오는 9월 A매치 기간(9월 14일~9월 22일)이 취소된다(유럽축구연맹 제외). 또한, 내년 열리는 도쿄올림픽 본선 경기의 일정은 내년 7월 21일부터 8월 6일까지로 결정됐다.

참고: FIFA 보도자료 원문 링크 https://fifa.fans/2Q84O76

저작권자 © 꽃신 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